■ 행사

“2017 세계 뇌 주간(2017 BAW)”행사 개최
2017.03.16

- 3월 13~19일, 세계적인 뇌과학 축제‘2017 세계 뇌 주간’ 맞아

  전국에서 학생 및 일반인 3,000명 대상 공개강연 열어 -

 

한국뇌연구협회(회장 강봉균 서울대 교수)와 한국뇌연구원(KBRI, 원장 김경진) 오는 313()부터 19()까지 세계적인 뇌과학 축제인 “2017 세계 뇌 주간행사를 공동 주최한다. 2017 세계 뇌 주간 행사는 한국뇌연구협회와 한국뇌연구원을 비롯해 한국뇌신경과학회(회장 서해영), 대한뇌기능매핑학회(회장 이용호), 한국뇌공학회(회장 서일홍) 및 한국계산뇌과학회(회장 정재승) 등이 공동 주관한다.

 

  ※ “세계 뇌 주간(Brain Awareness Week)”행사는 일반인들에게 뇌과학 연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1992년

     미국 DANA Foundation에서 처음 개최했으며 현재 60여 개국에서 매년 3월 3째주에 동시에 진행된다.  

 

국내에서는 2002년 첫 행사 개최를 시작으로 올해 16번째를 맞이하는 ‘세계 뇌 주간’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약 3,000명의 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세상을 바꿀 뇌과학라는 주제아래 다양한 공개강연이 열린다.

 

특히,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318(토요일)에는 내 몸 안의 줄기세포: 뇌질환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서울, 서울대 뇌협동과정 장미숙 교수), 내 책임? 뇌 책임?’(서울, 고려대학교 뇌공학과 김상희 교수), 뇌와 착시’(대구, 한국뇌연구원 정수근 박사), 뇌정보처리와 인공지능’(대전, KAIST 뇌과학연구센터 이수영 교수), ‘치매연구와 뇌건강(경북, 포스텍 생명과학 김정훈 교수) 등 전국에서 흥미로운 뇌 관련 강연이 펼쳐진다.

 

본 행사는 누구나 무료참가 할 수 있으며, 희망자에 한해 체험활동확인서를 받을 수 있다. 대구 등 지역에 따라 뇌 연구실 체험, 3D 뇌모형만들기, 뇌퍼즐 등 다양한 뇌과학 체험도 제공된다.

 

뇌는 21세기 최후의 프론티어라고 일컬어지며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은 뇌연구 분야의 기술경쟁력을 선점하기 위해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도 1998년부터 ‘뇌연구 촉진법’을 제정해, 다양한 뇌 연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뇌과학에 대한 인식을 향상시키고, 뇌연구를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으로 이뤄지는 차세대 산업혁명으로, 로봇이나 인공지능(AI)을 통해

   실재와 가상이 통합되어 사물을 자동적, 지능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가상 물리 시스템의 구축이 기대되는 산업

   상의 변화를 말한다.

 

이번 세계 뇌 주간 행사는 뇌연구가 어떻게 세상을 바꿀 수 있는지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쉽게 궁금증을 풀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뇌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을 향상시킬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별 강연 주제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뇌연구협회 홈페이지(www.brainsociety.org) 혹은 한국뇌연구원 홈페이지(www.kbri.re.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2017 세계뇌주간서울대 행사 안내

서울대 행사 안내

첨부파일 포스터.pdf

■ 관련기사 ▶ 더보기

■ WEEKLY FOCUS

우리 대학교는 제20회 서울대-홋카이도대 공동심포지엄을 관악캠퍼스 및 평창캠퍼스에서 개최하였다. 성낙인 총장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심포지엄 환영 만찬에서 “양교가 20년이 넘는 시간동안 교육‧연구 분야에서 교류협력 관계를 증진시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양교의 단과대학간 교류 협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심포지엄 내 분과 세션의 지원을 계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하였다.
우리 대학교는 교육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창의적인 강의로 교육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 ‘2017학년도 2학기 서울대학교 교육상’ 수상자 10명을 선정하였다.
우리 대학교는 창의적이고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탁월한 연구실적을 낸 10명의 교수를 ‘2017학년도 2학기 서울대학교 학술연구상’ 수상자로 선정, 발표하였다.

■ 지난호 WEEKLY FOCUS

우리 대학교는 2017년 10월 13일(금) 교수, 직원,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관 중강당에서 제71주년 개교기념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장기근속한 교수 및 직원, 그리고 봉사우수학생(관악봉사상, 사회봉사활동 체험수기) 등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제27회 자랑스러운 서울대인’으로 선정하였다.
우리 대학교는 서울대학교병원,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공동으로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였다.
아시아 우수학술도서 전시 주간이 2017년 10월 23일(월)부터 11월 6일(월)까지 2주간 중앙도서관 2층 북카페에서 개최된다.
우리 대학교는 2017년 9월 14일(목) 'SNU President Fellowship'에 선정된 6명의 학생들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였다. 개도국 우수인재 장학 프로그램인 'SNU President Fellowship'은 개도국 주요 대학의 교원 중 박사학위 미소지자를 대상으로, 본교에서 박사학위 취득을 지원해주는 제도이다. 우리 대학교는 학문후속세대 양성의 우수한 경험을 바탕으로 개도국 교수 인력을 양성함으로써,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국제협력 강화에 기여하고자 2014년 1학기부터 동 제도를 시행하였다.
자연과학대학 김빛내리 교수와 노태원 교수, 공과대학 정덕균 교수와 현택환 교수가 2017년 9월부터 본교 석좌교수로 임용됐다.
성낙인 총장은 2017년 9월 13일(수) 독일 튀빙겐대학교 베른트 엥글러 총장과 접견을 갖고, 양교간의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서울대학교는 제71회 후기 학위수여식을 2017년 8월 29일(화)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학사 838명, 석사 1,023명, 박사 607명 등 총 2,468명에게 학위를 수여하였다.
시대적 가치를 대표하는 5인의 동문들에게 자신에게 서울대는 무엇이었는지 물었다.
우리대학은 잠재력 있는 신진 연구자를 발굴하여 국제적 수준의 연구성과를 산출하기 위해 2017년 '창의선도 신진 연구자' 15명을 선정하였다.
제10회 서울대학교 발전공로상 수여식이 2017년 7월 5일(수) 교수회관에서 개최되었다. 우리 대학교는 품격과 덕망을 겸비하고 학교 발전에 크게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를 선정하여 공로를 표창하고자 2008년 발전공로상을 제정하여 수상자를 선정해오고 있다. 금번 수상자로는 권영대 덕홍상사 회장, 김영대 대성 회장, 故김영환 송원그룹 회장, 박병준·홍정희 선생, 신승일 박사를 선정하였다.
서울대 교수 10인이 말하는 "내가 생각하는 서울대가 특별한 이유"
성낙인 총장은 최근 해외 유수대학 및 대학평가기관을 잇따라 방문하며 대학 발전을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