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직원 동정

자연대 물리천문학부 김수봉 교수, 국제 권위의 부르노 폰테콜포상 수상
2017.09.25

한국인 최초로 국제적 권위의 부르노 폰테콜포상 수상

 

물리천문학부 김수봉 교수

 

물리천문학부 김수봉 교수(57)가 2017년 9월 19일(화) 오전 10시 30분(현지 시각) 러시아 핵물리국제공동연구소(JINR) 122차 과학이사회 시상식에 참여하여 부르노 폰테콜포상(이하 폰테콜포상)을 수여받았다.

 

올해 이 상은 가장 약한 중성미자 변환 세기를 발견한 한국 리노(RENO) 실험 책임자 김수봉 교수, 중국 다야베이(Daya Bay) 실험 책임자 Yifang 교수, 일본 T2K 실험 책임자 Nishikawa 교수가 공동 수상한다. 수상자는 2017년 2월 열린 JINR 과학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결정되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상은 중성미자의 변환을 처음 예언하고 중성미자의 대부인 부르노 폰테콜포(1914~1993)를 기념하여 1995년 제정되어 입자물리학의 뛰어난 업적에 수여되는 상이다. 1999년 이 상의 수상자인 데이비스는 2002년 노벨물리학상을, 2004년 수상자인 맥도날드는 2015년 노벨물리학상을 수여한 적이 있을 정도로 국제적 권위가 높은 상이다.

 

김수봉 교수가 책임자인 리노 실험은 국내 10개 대학이 공동으로 영광 한빛발전소 부근에 한국 최초의 중성미자 검출기 2대를 지하에 건설하여 2011년 8월부터 데이터 수집을 시작하여 2012년 4월 그 동안 유일하게 측정되지 못했던 가장 약한 중성미자 변환을 발견하였다. 이 결과는 물리학의 최고 권위지인 피지컬리뷰레터지(Physical Review Letters)에 발표되어 현재 약 1,600회 인용되었다.

 

폰테콜포가 1950년대 말 예언한 중성미자 변환을 1998년 일본 수퍼카미오칸데 실험 (김수봉 교수 연구진도 참여)에서 발견하여 2015년 카지타 교수가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하였다. 2001년 태양 중성미자의 변환을 발견한 캐나다의 맥도날드 교수도 2015년 노벨물리학상을 공동 수상하였다. 이들은 세 종류의 중성미자들 사이의 변환 세기 중 두 종류의 변환을 측정하였는데 나머지 하나는 유독 약해 측정이 어려워 중성미자 변환이 발견된지 12년만에 한국의 리노 실험과 중국의 다야베이 실험에서 거의 동시에 측정되었다. 

 

세 종류의 중성미자 변환 세기가 모두 측정됨으로써 중성미자 변환이 완전히 확립이 되었다. 특히 가장 약한 중성미자 변환 세기가 측정되어짐으로써 그 동안 난제로 남아있던 것들을 해명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놓아 국제적으로 중성미자 변환 실험이 계획이 활발히 진행 중에 있다.

 

 

 

[연구업적 개요]

 

ㅇ 영광 원자력발전소 부근에서 물리학 최대 관심사인 가장 약한 중성미자 변환확률을 알아내는 검출설비 제작, 설치 및 가동 [이상 교육과학기술부의‘중성미자 검출설비 구축사업’으로 지원], 그리고 실험 수행 및 측정 연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의 선도연구센터인 ‘한국중성미자연구센터’를 통한 지원]를 수행 중에 있다.


ㅇ 1998년 일본 수퍼카미오칸데 실험에서 세 종류의 중성미자들 사이에 서로 변환이 일어남을 발견하여 중성미자 질량 존재를 입증하였고 (중성미자 변환은 질량의 존재를 의미함), 입자물리의 표준모형을 뒤흔들어 물리학계에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다. 이 변환의 발견과 중성미자 질량 존재를 밝힘으로써 2015년 카지타 교수와 맥도날드 교수가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하였다.


ㅇ 한 종류의 중성미자가 다른 종류의 중성미자로 얼마나 많이 변하는지를 ‘변환확률’이라고 함. 중성미자의 종류가 셋이므로 세 변환확률이 존재하는데 두 변환확률(~100%, ~80%)은 측정이 되었으나 나머지 하나는 유독 작아 오랫동안 측정되지 않은 상태로 입자물리학의 최대 골칫거리 중의 하나였으나, 2012년 한국의 리노 실험과 중국의 다야베이 실험이 발견하였다.


ㅇ 국내 리노 연구진은 2011년 8월부터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출되는 중성미자를 두 대의 지하 검출장비로 매일 24시간 쉼 없이 지속적으로 관측해 왔다. RENO(리노) 연구진은 2012년 4월, 세 종류의 변환확률 중 유일하게 측정되지 않았던 가장 약한 변환확률을 측정한 바 있다. 이 결과의 논문은 1600회 인용될 정도로 이 분야의 지평을 넓혔다고 볼 수 있다. 이 변환확률의 측정으로 우리나라는 이 분야에서 세계적 선도 그룹으로 도약했다.

 

 

 

[용어 설명]

 

1. 중성미자
○ 원자의 핵붕괴 혹은 핵융합 과정에서 방출되는 전기 전하가 없는 기본입자
○ 질량이 없는 입자로 오랫동안 여겨져 왔으나 최근 변환현상 관측으로 질량의 존재가 밝혀졌으나(2015년 노벨물리학상) 아직도 질량을 측정하지 못함
○ 질량이 워낙 작아 거의 빛의 속도로 움직이며 물질과 상호작용이 거의 없어 ‘유령입자’라 할 정도로 오랫동안 물리학자들을 골탕 먹인 입자임 
○  기본입자로서 전자중성미자, 뮤온중성미자, 타우중성미자 세 종류가 존재

 

2. 중성미자 변환확률
○ 2015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카지타 교수와 맥도날드 교수의 연구진이 세 종류의 중성미자들 사이에 서로 변환이 일어남을 발견하여 중성미자 질량 존재를 입증하였고, 입자물리의 표준모형이 수정되어야 함을 밝혀냄. 

○ 한 종류의 중성미자가 다른 종류의 중성미자로 얼마나 많이 변하는지를 ‘변환확률’이라고 함. 중성미자의 종류가 셋이므로 세 변환확률이 존재하는데 두 변환확률(~100%, ~80%)은 측정이 되었으나 나머지 하나는 유독 작아 오랫동안 측정되지 않은 상태로 입자물리학의 최대 골칫거리 중의 하나였으나, 2012년 한국의 리노 실험과 중국의 다야베이 실험이 발견함.

 

3. 원자로 중성미자
○ 원자력발전소에서는 우라늄 연료의 핵 분열에 의해 엄청난 열에너지와 중성미자를 방출한다. 매초 1조의 10억배나 되는 숫자의 중성미자가 빛의 속도로 나와 물질과 거의 반응하지 않고 우주 끝으로 퍼져 나간다.

 

■ 관련기사 ▶ 더보기

■ WEEKLY FOCUS

우리 대학교는 제20회 서울대-홋카이도대 공동심포지엄을 관악캠퍼스 및 평창캠퍼스에서 개최하였다. 성낙인 총장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심포지엄 환영 만찬에서 “양교가 20년이 넘는 시간동안 교육‧연구 분야에서 교류협력 관계를 증진시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양교의 단과대학간 교류 협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심포지엄 내 분과 세션의 지원을 계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하였다.
우리 대학교는 교육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창의적인 강의로 교육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 ‘2017학년도 2학기 서울대학교 교육상’ 수상자 10명을 선정하였다.
우리 대학교는 창의적이고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탁월한 연구실적을 낸 10명의 교수를 ‘2017학년도 2학기 서울대학교 학술연구상’ 수상자로 선정, 발표하였다.

■ 지난호 WEEKLY FOCUS

우리 대학교는 2017년 10월 13일(금) 교수, 직원,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관 중강당에서 제71주년 개교기념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장기근속한 교수 및 직원, 그리고 봉사우수학생(관악봉사상, 사회봉사활동 체험수기) 등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제27회 자랑스러운 서울대인’으로 선정하였다.
우리 대학교는 서울대학교병원,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공동으로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였다.
아시아 우수학술도서 전시 주간이 2017년 10월 23일(월)부터 11월 6일(월)까지 2주간 중앙도서관 2층 북카페에서 개최된다.
우리 대학교는 2017년 9월 14일(목) 'SNU President Fellowship'에 선정된 6명의 학생들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였다. 개도국 우수인재 장학 프로그램인 'SNU President Fellowship'은 개도국 주요 대학의 교원 중 박사학위 미소지자를 대상으로, 본교에서 박사학위 취득을 지원해주는 제도이다. 우리 대학교는 학문후속세대 양성의 우수한 경험을 바탕으로 개도국 교수 인력을 양성함으로써,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국제협력 강화에 기여하고자 2014년 1학기부터 동 제도를 시행하였다.
자연과학대학 김빛내리 교수와 노태원 교수, 공과대학 정덕균 교수와 현택환 교수가 2017년 9월부터 본교 석좌교수로 임용됐다.
성낙인 총장은 2017년 9월 13일(수) 독일 튀빙겐대학교 베른트 엥글러 총장과 접견을 갖고, 양교간의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서울대학교는 제71회 후기 학위수여식을 2017년 8월 29일(화)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학사 838명, 석사 1,023명, 박사 607명 등 총 2,468명에게 학위를 수여하였다.
시대적 가치를 대표하는 5인의 동문들에게 자신에게 서울대는 무엇이었는지 물었다.
우리대학은 잠재력 있는 신진 연구자를 발굴하여 국제적 수준의 연구성과를 산출하기 위해 2017년 '창의선도 신진 연구자' 15명을 선정하였다.
제10회 서울대학교 발전공로상 수여식이 2017년 7월 5일(수) 교수회관에서 개최되었다. 우리 대학교는 품격과 덕망을 겸비하고 학교 발전에 크게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를 선정하여 공로를 표창하고자 2008년 발전공로상을 제정하여 수상자를 선정해오고 있다. 금번 수상자로는 권영대 덕홍상사 회장, 김영대 대성 회장, 故김영환 송원그룹 회장, 박병준·홍정희 선생, 신승일 박사를 선정하였다.
서울대 교수 10인이 말하는 "내가 생각하는 서울대가 특별한 이유"
성낙인 총장은 최근 해외 유수대학 및 대학평가기관을 잇따라 방문하며 대학 발전을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