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성과

분당서울대병원 조환성 교수팀, 증강현실 기술 암수술에 세계 첫 활용
2017.05.31

 

뼈에 생긴 암(골종양)은 맨눈으로 잘 보이지 않는다. 현재는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 방사선 사진을 보고 종양의 크기·위치를 짐작해 수술한다. 이 방식으론 암 부위의 경계를 정확히 알기 어렵다. 이렇다 보니 드물지만 종양은 놓아 두고 엉뚱한 부위를 절제하기도 한다. 수술 부위를 안내하는 고급 장비인 ‘수술용 내비게이션’이 개발됐지만 가격이 4억원에 달하고 사용법도 복잡 하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포켓몬고’ 등에 사용된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골종양 수술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분당서울대병원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공동연구팀은 25일 “세계 최초로 태블릿PC에서 사용할 수 있는 ‘골종양 수술용 증강현실 시스템’을 개발해 2015년 정강이뼈에 골종양이 있는 50대 여성 환자의 수술에 성공했다. 이런 결과를 담은 논문을 지난 3월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증강현실은 사용자가 스마트기기를 통해 보는 실제 이미지 위에 3차원의 가상 이미지를 합성해 실제 존재하는 것처럼 보여 주는 기술이다.

 

연구팀은 우선 CT·MRI 등 영상진단장비로 종양의 위치·크기에 관한 데이터를 구한다. 이 데이터를 의료진의 태블릿PC용 프로그램에 입력한다. 프로그램은 이 데이터를 3차원으로 가공해 의사가 태블릿PC 카메라로 환자를 찍으면 종양의 위치·크기를 실시간 증강현실 기술로 환자의 신체상에 구현한다. 방사선 사진에서 의료진이 짐작한 종양 위치를 환자의 수술 부위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수술 정확도가 높아진다.
 
연구팀은 정강이뼈에 암이 생긴 50대 여성 환자의 동의를 얻어 증강현실 시스템을 수술에 적용했다. 수술은 조환성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집도했다. 조 교수는 “불필요한 절제를 최대한 줄일 수 있었고 환자는 현재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이 같은 수술 결과를 지난 3월 국제학술지 ‘골관절연구지’에 실었다.
 
연구팀이 개발한 증강현실 시스템은 현재까진 팔다리의 골종양에만 적용할 수 있다. 향후 다른 부위에도 확대 할 예정이다.

■ 관련기사 ▶ 더보기

■ WEEKLY FOCUS

우리 대학은 교육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창의적인 강의로 교육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 ‘2017학년도 1학기 교육상’ 수상자 10명을 선정하였다. 특히 각 학과(부)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하고 있는 우수한 교육자들을 발굴하여 교육활동을 격려하기 위하여 수상 회수를 전년(연 1회)보다 확대하였다(학기 당 1회, 연 2회). 수상자는 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김현진 교수, 사회과학대학 정치외교학부 김의영 교수, 자연과학대학 수리과학부 김명환 교수,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석영재 교수, 공과대학 전기․정보공학부 김성준 교수, 공과대학 건축학과 전봉희 교수, 사범대학 지구과학교육과 Sonya Martin 부교수, 약학대학 제약학과 김영식 교수, 국제대학원 안덕근 교수, 경영대학 경영학과 황이석 교수 등 10명이다. 시상식은 2017년 5월 16일(화) 오후 3시에 개최되었다.
성낙인 총장은 중국 베이징의 칭화대학에서 개최된 아시아대학연맹(AUA)의 창립총회 및 총장포럼에 참석하였다.
관악캠퍼스에 찾아온 봄날의 기록

■ 지난호 WEEKLY FOCUS

획기적으로 바뀐 서울대학교 대표 모바일 마이스누 앱이 3월 29일 공개되었다. 새로운 모바일 앱은 기존의 직관적이지 못한 메뉴 구조로 불편을 느꼈을 이용자들을 위해 포털 마이스누와 유사하게 화면을 구성하여 이용자가 쉽게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대폭 개편 하였다. 이번 앱 개편에 중점을 둔 부분은 이용자 편의성이다. 직관적인 화면 구성으로 메뉴의 접근성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서비스 이용률이 높은 메뉴를 위젯으로 제공하여 앱 설치 후 별도의 앱 구동 없이 원하는 서비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모바일신분증이나 위젯은 안드로이드 폰 전용기능이며, 위젯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는 모바일신분증, 식단, 바로가기 서비스이다. 바로가기는 4개 메뉴를 설정할 수 있으며, 모바일신분증의 경우 SCARD 구동 없이 신분증을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위젯이다.
성낙인 총장은 파스칼 레이 프랑스 생테티엔 에콜데민(생테티엔 국립광업학교) 총장을 접견하였다.
농생대 학술림이 마련한 “에코 캠퍼스 투어”는 국내 최초로 대학 캠퍼스에서 시도되는 식물 및 숲 해설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7학년도 입학식에서는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의 페터 앙드레 알트(Peter-André Alt) 총장이 입학생들에게 축사를 전하기 위해 직접 참석했다. 베를린자유대학 총장이자 저명한 독문학자로 알려진 알트 총장은 233년 전 세기의 문호 괴테와 실러가 처음 만나 기쁜 일(Glückliches Ereignis)이라는 책을 펴낸 이야기를 전했다. 두 개의 다른 철학을 대표하는 거장의 ‘기쁜’ 만남이 독일 사상사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는 것이다. 알트 총장은 입학식 축사를 통해 2차대전 종전 후 세워진 신생 대학이면서도 역사를 바꾸어 낸 두 명문 대학 서울대와 베를린자유대학의 과거와 미래를 비교하고 조망하였다.
미래연구위원회는 국가적·사회적 발전의 핵심 이슈와 의제를 정해 3월 27일 발표했다.
선배들이 발전기금과 총동창회를 통해 학생들에게 이번학기 장학금을 전달했다. 발전기금 장학금은 선배들의 삶과 사연과 사재를 담아 직접 전달하는 장학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2017년 2월 24일(금) 서울대학교 종합체육관에서 71번째 서울대 학위수여식이 열린다. 오는 71회 학위수여식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로봇 공학에서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끝내 세계 최고 수준의 로봇 과학자 반열에 오른 조규진 기계항공공학부 교수가 서울대 학위수여식 축사의 전설을 이어갈 예정인 가운데 이번 호에서는 SNU NOW 개편 기념으로 개교이래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온 서울대학교 학위수여식의 변천사를 살펴보는 111회 특집기사를 마련하였다. 70회가 넘는 동안 서울대 학위수여식은 어떤 모습으로 변해왔을까?
개교 70주년 기념 사진집 ‘서울대 사람들 1946-2016’ 이 발간되었다.
학내 통합 소식지인 ‘SNU NOW’가 111호를 맞아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