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성과

서울대병원 최영빈 교수팀, 몸 속에 이식하는 인슐린 주입기 개발
2017.05.31

최영빈 서울대병원 교수팀 개발

- 매일 주사 맞는 고통 덜어줘
- 배터리 없이 자석으로 구동
- 감염 위험도 크게 낮아져
 

당뇨병 환자들이 혈당 수치를 낮추기 위해 매일 수차례 인슐린 주사를 맞지 않아도 되는 시대가 가까워졌다. 한 번 체내에 이식하면 별도의 전원 없이 자석을 갖다대는 방식으로 인슐린이 분비되는 인슐린 주입 펌프가 개발됐다.

 

최영빈 서울대병원 의공학과 교수(사진)팀은 배터리와 주삿바늘이 필요 없는 이식형 인슐린 주입 펌프를 개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지름 10㎝ 정도의 펌프를 피하조직에 삽입하고 자석을 갖다대면 원하는 시기에 정확한 양의 인슐린이 나온다. 자석으로 구동되기 때문에 배터리가 따로 필요 없다.

 

인슐린이 다 떨어지면 1년에 한 번 혈관을 거치지 않고 피하조직에 삽입된 펌프에 직접 주사로 충전한다. 인슐린을 채워 넣을 곳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별도의 자석을 이용한 장치도 만든다.

 

현재까지 당뇨병 환자는 일반적으로 인슐린 주사를 활용한 치료를 받았다. 하루에 2~5회 주사해 고통과 불편함이 뒤따랐다. 그래서 개발된 게 인슐린 펌프다. 워크맨처럼 생긴 기계를 허리 춤에 차고 복부와 연결된 가느다란 관과 주삿바늘로 체내에 인슐린을 일정하게 주입하도록 만들어졌다.

 

하지만 기계를 계속 달고 살아야 하니 거추장스럽고 바늘이 꽂힌 상태로 생활하기 때문에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다.

 

미국에서는 인슐린 펌프에 건강보험 혜택을 주지만 국내에서는 민간보험이 아니면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어 부담이 크다. 조영민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체외 인슐린 펌프를 사용하는 환자는 전국적으로 9만여명인 1형 당뇨병 환자의 10% 내외에 불과할 정도로 보편화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프랑스에서도 이식형 인슐린 펌프를 개발하고 있지만 전원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크기가 크고 배터리를 갈기 위해 재수술을 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최 교수가 개발한 제품은 이 같은 불편이 없다. 그는 “배터리 문제를 해결해 사이즈도 줄일 수 있고 배터리 교체를 위해 수술한 부위를 다시 절개해야 하는 불편함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뇨병은 크게 1형과 2형으로 나뉜다. 1형 당뇨병은 선천적으로 인슐린 조절 능력에 문제가 있어서 생기는 당뇨병이다. 2형 당뇨병은 식습관,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생기는 후천적 당뇨병이다. 당뇨병 약이나 생활습관 개선으로 치료할 수 있는 2형 당뇨병 환자와 달리 1형 당뇨병 환자는 지속적으로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한다. 인슐린 펌프는 기본적으로 1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최 교수는 동물실험 결과 새로 개발한 인슐린 펌프의 혈중 인슐린 농도 유지 능력이 기존 인슐린 주사 방법과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매일 주사를 맞아야 하는 환자의 불편함을 덜고 편의성을 크게 개선한 것에 의미가 있다”면서도 “이제 막 원천기술을 개발한 것이어서 인체 안전성을 입증하고 상용화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더보기

■ WEEKLY FOCUS

우리 대학은 창의적이고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탁월한 연구실적을 낸 10명의 교수를 ‘2017학년도 1학기 서울대학교 학술연구상’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학술연구상은 교수들의 연구의욕을 고취하고 연구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2008년 제정된 상으로 올해 10회째로 시행되었다. 특히 올해부터는 우수 연구자들의 연구활동을 격려하고 지식 공유의 활성화 기회 증진을 위해 시상 횟수를 연 1회에서 학기당 1회(연 2회)로 확대하였다.
캠퍼스의 미래를 계획하는 향후 5년간의 마스터플랜을 완성하기 위해 구성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공청회가 중앙도서관 관정관에서 열렸다.
「2017학년도 하계 SNU in World Program 발대식」이 글로벌공학교육센터 시진핑홀에서 개최되었다.

■ 지난호 WEEKLY FOCUS

우리 대학은 교육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창의적인 강의로 교육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 ‘2017학년도 1학기 교육상’ 수상자 10명을 선정하였다. 특히 각 학과(부)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하고 있는 우수한 교육자들을 발굴하여 교육활동을 격려하기 위하여 수상 회수를 전년(연 1회)보다 확대하였다(학기 당 1회, 연 2회). 수상자는 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김현진 교수, 사회과학대학 정치외교학부 김의영 교수, 자연과학대학 수리과학부 김명환 교수,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석영재 교수, 공과대학 전기․정보공학부 김성준 교수, 공과대학 건축학과 전봉희 교수, 사범대학 지구과학교육과 Sonya Martin 부교수, 약학대학 제약학과 김영식 교수, 국제대학원 안덕근 교수, 경영대학 경영학과 황이석 교수 등 10명이다. 시상식은 2017년 5월 16일(화) 오후 3시에 개최되었다.
성낙인 총장은 중국 베이징의 칭화대학에서 개최된 아시아대학연맹(AUA)의 창립총회 및 총장포럼에 참석하였다.
관악캠퍼스에 찾아온 봄날의 기록
획기적으로 바뀐 서울대학교 대표 모바일 마이스누 앱이 3월 29일 공개되었다. 새로운 모바일 앱은 기존의 직관적이지 못한 메뉴 구조로 불편을 느꼈을 이용자들을 위해 포털 마이스누와 유사하게 화면을 구성하여 이용자가 쉽게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대폭 개편 하였다. 이번 앱 개편에 중점을 둔 부분은 이용자 편의성이다. 직관적인 화면 구성으로 메뉴의 접근성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서비스 이용률이 높은 메뉴를 위젯으로 제공하여 앱 설치 후 별도의 앱 구동 없이 원하는 서비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모바일신분증이나 위젯은 안드로이드 폰 전용기능이며, 위젯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는 모바일신분증, 식단, 바로가기 서비스이다. 바로가기는 4개 메뉴를 설정할 수 있으며, 모바일신분증의 경우 SCARD 구동 없이 신분증을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위젯이다.
성낙인 총장은 파스칼 레이 프랑스 생테티엔 에콜데민(생테티엔 국립광업학교) 총장을 접견하였다.
농생대 학술림이 마련한 “에코 캠퍼스 투어”는 국내 최초로 대학 캠퍼스에서 시도되는 식물 및 숲 해설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7학년도 입학식에서는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의 페터 앙드레 알트(Peter-André Alt) 총장이 입학생들에게 축사를 전하기 위해 직접 참석했다. 베를린자유대학 총장이자 저명한 독문학자로 알려진 알트 총장은 233년 전 세기의 문호 괴테와 실러가 처음 만나 기쁜 일(Glückliches Ereignis)이라는 책을 펴낸 이야기를 전했다. 두 개의 다른 철학을 대표하는 거장의 ‘기쁜’ 만남이 독일 사상사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는 것이다. 알트 총장은 입학식 축사를 통해 2차대전 종전 후 세워진 신생 대학이면서도 역사를 바꾸어 낸 두 명문 대학 서울대와 베를린자유대학의 과거와 미래를 비교하고 조망하였다.
미래연구위원회는 국가적·사회적 발전의 핵심 이슈와 의제를 정해 3월 27일 발표했다.
선배들이 발전기금과 총동창회를 통해 학생들에게 이번학기 장학금을 전달했다. 발전기금 장학금은 선배들의 삶과 사연과 사재를 담아 직접 전달하는 장학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2017년 2월 24일(금) 서울대학교 종합체육관에서 71번째 서울대 학위수여식이 열린다. 오는 71회 학위수여식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로봇 공학에서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끝내 세계 최고 수준의 로봇 과학자 반열에 오른 조규진 기계항공공학부 교수가 서울대 학위수여식 축사의 전설을 이어갈 예정인 가운데 이번 호에서는 SNU NOW 개편 기념으로 개교이래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온 서울대학교 학위수여식의 변천사를 살펴보는 111회 특집기사를 마련하였다. 70회가 넘는 동안 서울대 학위수여식은 어떤 모습으로 변해왔을까?
개교 70주년 기념 사진집 ‘서울대 사람들 1946-2016’ 이 발간되었다.
학내 통합 소식지인 ‘SNU NOW’가 111호를 맞아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었다.